연변통보

 

   사회경제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도문시, 대조선 경제무역합작 전초기지로 각광
기사 입력 2014-11-16 21:41:46  

국가 발전과개혁위원회 지도자가 지난 9월 도문개발구 조선공업단지를 돌아보는 장면/자료사진

두만강변의 변경도시 도문시가 도문시경제개발구를 기지로 중조경제무역합작의 중요한 전초기지로 국내외 투자자들의 각광을 받고있다.

일전 도문시경제개발구관리위원회 투자촉진국 최홍준부국장은 《도문시경제개발구는 중조합자 기업을 공업단지에 적극 도입하여 단지를 중조 경제무역 협력의 중요한 마당으로 발전시키고 있다>>며 <<개발구를 조선시장에 필요한 비닐, 자동차 제조, 일용품, 가전, 에니메이션(数字动漫)과 IT프로그램 개발(软件开发) 등 산업을 중점 발전시켜 조선무역가공 산업기지로 만드는것이다》고 밝혔다.

소개에 따르면 일명 <<조선공업원>>으로 불리우고있는 개발구에는 현재 각종 기업이 112개에 이르며 그중 규모이상 공업기업이 27개 된다. 도문에는 2013년말까지 조선에서 로무기술일군을 625명 인입하였는데 로임은 한국 개성공단의 로동자들과 비슷하다.

중국내 대조선 석탄수출량 최대기업으로 불리우고있는 도문시해화무역그룹유한회사의 경우 년간 석탄 수출량은 30여만톤에 달한다. 강재, 석탄, 량곡, 희발유, 대젤유, 자동차 수출경영권과 윤활유 등 다종 상품 수출입경영권과 변경소액규모권한이 있는 이 회사는 길림성에서 대조선 무역량이 비교적 큰 수출입기업으로 년 수출입무역액은 1.1억달러에 달한다.

주로 채색 포장과 인쇄물을 경영하는 중조 합영기업 심양청평무역유한회사는 총 8000만원 투자하여 지난 8월에 정식 생산에 들어갔는데 제품은 전부 조선에 수출한다.

개발구에는 올해에도 대조선경제무역 관련 기업들의 입주가 계속 줄을 있고 있다. 북경오뢰터(奥瑞特)무역유한회사는 야금광산 기계설비를 생산하여 주로 조선시장에 판매하는 회사로서 올 년말전으로 총투자액 7820원에 달하는 모든 건설공사를 끝마칠 예정이다.

주로 한국 LG 등 회사에 여러가지 전기제품을 납품하는 총투자규모 7500만원의 위해승화(升和)전자유한회사에서는 현재 건물을 임대하여 생산준비를 하고 있는데 조선의 로무기술일군이 들어오는대로 곧 생산을 시작한다고 소개한다. .

한편 “도문경제개발구는 기업들이 조선에 투자하여 공장을 세우도록 격려하고있다”고 최홍준부국장이 밝혔다. 그것은 도문공업단지내 기업과 조선기업이 쌍방향 발전으로 인재교류, 상품류통, 기술협력 등 면에서 자원을 공유하여 궁극적으로는 중조 “공동 추진, 공동 발전”이란 경제무역의 장을 만들기 위해서이다고 설명했다.

현재 길림성강기전기(康基电器)유한회사, 장춘전구전선유한회사, 북경오뢰터(奥瑞特)국제무역유한회사, 길림자흠(紫鑫)약업주식회사 등 회사가 대조선투자 의향을 밝혔다.

소개에 따르면 2011년 8월에 설립된 중국(도문)조선공업원은 주로 조선시장에서 수요하는 가전, 복장과 생활일용품을 주로 생산하여 수출하며 조선 라선개발인재 양성기지와 대조선 무역가공산업기지를 만드는것이 목표다. 조선의 로무기술일군을 도입하여 조선공업원을 특색이 선명하고 합작모식이 성숙된 대조선 가공기지로 조성하고 민영기업을 크게 키워 향후 두만강개발지역의 대외무역센터, 수출입가공기지와 국제물류집산지로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앞으로 도문에서는 또 조선에서 설립한 “청진경제개발구”, “어랑(渔郎)농업개발구”, “온성섬관광개발구” 개발의 기회를 빌어 청진항 종합개발과 대조선 관광합작을 진일보 추진시키며 중조 남양경외가공무역종합복무구를 건설해 대외합작의 령역을 더한층 확대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개발구에는 미국, 일본, 한국 등 외자 기업들이 입주하여 무역가공업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총 투자액이 3.3억원에 이르는 연변 범서방비닐유한회사(延边泛西方)는 미국 독자기업으로 전문 미국 대형 소매상에게 자체 브랜드가 있는 식품비닐제품 수출한다. 한국 동아산업주식회사에서 1.5억원을 투자하여 설립한 도문휴론(惠人)전자유한화사는 주로 휴론 원액기(原汁机)와 다기능 식품료리기를 년 50만대 생산하여 세계 각지에 판매되며5000만원 투자의 도문이림(以琳)전기기계유한회사는 신형 가전 비닐부품을 생산하여 세계 500강 기업에 납품하는 기업이다.


박명화 기자
길림신문 2014-11-11



 도문시, 대조선 경제무역합작 전초기지로 각광
국가 발전과개혁위원회 지도자가 지난 9월 도문개발구 조선공업단지를 돌아보는 장면/자료사진

두만강변의 변경도시 도문시가 도문시경제개발...
  2014.11.16
 ‘림’과 ‘산’을 벗어난 새 시대를 열어야
“생태림업과 전형발전의 목표는 삼림자원을 일층 보호하기 위해서입니다. 하여 우리는 대체산업발전기제속에서 선두기업을 육성하고 공동으로 림구자원을 개발해 림...  2014.11.16
 중국의 투자환경 변화와 시사점
1980~90년대 중국정부는 연해지역에 경제특구를 설치, 본격적인 외자기업 투자유치를 추진해왔다. 그 결과 2000년대 진입 후 저임금과 세제감면 등 성장중심의...  2014.11.09
 한 축구팬의 통곡을 두고
연변팀의 강등이 제반 연변축구계통공사의 구석구석에서 생긴 허다한 문제점의 필연적인 결과에서 기인된것이라고 할 때 연변축구에 대한 지도층의 새로운 인식전환...  2014.11.09
 록색공업 연변의 새로운 경제성장축으로
록색공업이 향후 우리 주의 새로운 경제성장축으로 부상할것이라는 분석이다. 우리 주에는 무궁무진한 록색자원이 있다. 특히 장백산자원에 ...  2014.11.09
 삼합진, 望江閣을 가다
▲ 망강각에서 바라본 두만강과 멀리 회령벌

국경연...
  2014.10.12
 연변 주 경제 안정성장 유지
올해 들어서 우리 주 경제가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있다. 1월부터 9월까지 전 주 지역생산총액이 루계로 600억원에 달해 동기 대비 7.5% 성장했다. 그중 제...  2014.10.08
 돌아보는 연변공업 65년-축적 발전 도약
건국초기 6913만원에서 올해 전 8개월의 866.4억원에 이르기까지 65년간 연변의 공업총생산액은 련속 신기록을 창조하면서 거족적인 발전을 가져왔다.   2014.10.08
 손오공의 굴레와 당승의 긴고주
천궁에서까지 소란을 피우는 천방지축 손오공을 꼼짝없이 만들수 있는 굴레이야기는 누구나 잘 아는 이야기다. 어쩌면 손오공 스스로 썼던 굴레 그것이 현재 조선...  2014.09.22
 연길 국제무역상담회 역할 조명
연길 두만강국제투자무역상담회가 9회까지 이어지면서 거의 20여년간의 로정을 걸어왔다. 9회의 상담회를 거치면서 상담회는 우리 주의 경제, 사회 발전을 추동하...  2014.09.13
  
12345678910>>>Pages 123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