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내’가 공부하는 리유는?
기사 입력 2020-12-11 14:14:00  

고중생들에게 ‘내가 공부하는 리유’를 물었다. 교육열에 불타는 부모 그리고 학교 선생님이나 주변사람들로부터 성장하는 내내 공부의 중요성에 대해 귀따갑게 들어왔지만 정작 스스로에게 왜 공부하는가 하는 질문을 던져본 적이 없고 또 진지하게 캐고 들며 생각해본 적도 없다는 것이 대부분의 대답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공부하는 리유>를 제목으로 글을 한편 지어보라고 했다. 고중생다운 사색의 깊이와 철학적 구절들이 터져나왔다. 한 학생은 이 물음에 정해진 답은 없을 것이며 답을 평가할 사람은 오직 자기 뿐이라고 하면서 공부를 강요만 하고 정작 그 리유에 대해서는 명쾌한 대답을 내놓지도, 알려주지도 못하는 현실을 따끔하게 지적하고 또 그런 현실을 알려고도 하지 않은 자기를 반성했다. 그리고 진지한 생각 끝에 “내가 공부하는 리유는 자기의 성공적인 삶을 위해, 그 삶이 온전히 나의 것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했으며 “남에게 물들기보다는 자기만의 또렷한 색갈로 남을 물들이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라는 의미심장한 말로 주제를 승화시켰다.

아직 배울 게 많다고 생각하는 사람, 새로운 무언가를 배울 생각에 설레이는 사람, 그래서 항상 열심히 배우는 사람은 빛이 나기 마련이다. 여러 색상의 물감이 섞이면 옅은 색상은 진한 색상에 물들어 본연의 색채를 잃어간다. 나만의 빛을 낼 줄 아는 사람은 세상 어느 자그마한 모퉁이에서도 다른 사람을 물들일 수 있고 끊임없는 배움으로 나에게만 속하는 짙은 빛갈을 계속 가꾸어 갈 수 있다…공부하는 리유에 대한 철학적 사고를 통해 이 학생이 고중시절 그리고 향후의 대학과 그 이후의 학습과정 내내 뚜렷한 목표를 가지고 하나하나 정복해가면서 보람있고 행복한 삶을 영위하길 바라는 마음이 갈마들었다.

어려서부터 공부해라는 독촉과 강요를 수없이 받았고 또 공부를 잘해 중점고중에까지 입학했지만 정작 공부하는 리유에 대해서는 진지하게 고민하지 않았다는 고중생들의 대답에 생각이 깊어졌다. 어째서 공부를 해야 하며 또 열심히 해야 하는가를 처음부터 아이의 눈높이에서 명확하게 설명해주지 않고 그저 좋은 대학에 가기 위해서, 성공하기 위해서라는 아득하고 실속없는 리유로 닥달만 들이대니 학생들은 공부하라는 말을 제일 듣기 싫어하고 따라서 리유 같은건 아예 알려고도 생각하려고도 들지 않는 것 같다. 공부하는 리유를 모르니 공부의 목적과 방향도 불명확하고 동기는 물론 견지하는 끈기, 집념도 완강하지 못할게 아닌가?

사람마다 다를 수는 있지만‘내가 공부하는 리유’에 대해 명확하게 짚어보고 동력을 얻어 꾸준히 견지해갈 수 있도록 가정이나 학교에서 학생마음에 밀착한 교육선도를 강구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다.



김일복
연변일보 2020-12-09


베스트 ‘내’가 공부하는 리유는?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고중생들에게 ‘내가 공부하는 리유’를 물었다. 교육열에 불타는 부모 그리고 학교 선생님이나 주변사람들로부터 성장하는 내내 공부의 중요성에 대해 귀따갑게 들어왔지만 정작 스스로에게 왜 공부하는가 하는 질문을 던져본 적이 없고 또 진지하게 캐고 들며 생각해본 적도 없다는 것이 대부분의 대답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공부하는 리유>를 제목으로 글을 한편 지어보라고 했다. 고중생다운 사색의 깊이와 철학적 구절들이 터져나왔다. 한 학생은 이 물음에 정해...더보기2020.12.11

 부모들의 과도한 조바심
우리 주의 시구역 의무교육단계 학교들이 보편적으로 방과후 봉사사업을 전격 펼치고 있다. 반색해마지 않는 학부모들이 많은 반면 학교의 방과후 봉사의 질과 효...  2021.03.23
 ‘내’가 공부하는 리유는?
고중생들에게 ‘내가 공부하는 리유’를 물었다. 교육열에 불타는 부모 그리고 학교 선생님이나 주변사람들로부터 성장하는 내내 공부의 중요성에 대해 귀따갑게 ...  2020.12.11
 교원절의 단상
그날은 9월 10일, 해마다 어김없이 찾아오는 교원절이였다. 아침에 멀리 상해에서 사업하는 제자로부터 날아온 뜻밖의 선물을 받고 깜짝 놀라 한동안 벌어진 입...  2020.09.06
 길은 발밑에 있다
7일부터 2020년 전국 보통대학교 학생모집 통일시험이 시작됐다. 전국적으로 1071만명 대군이 시험에 참가해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겨루는 가운데 또 전국...  2020.07.15
 도시락은 사랑입니다
18일까지 소학교 저급학년을 마감으로 우리 주 기초교육단계의 모든 학년이 전부 학교생활을 시작했다.

몇달 만의 개학인가! 그립던 학교, 그립던...
  2020.07.01
 과분한 칭찬은 금물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말이 있다. 이는 핀잔이나 꾸중보다 칭찬이 훨씬 사람의 마음을 흐뭇하게 하고 신심과 용기를 부여해 분발향상하도록 격려한다...  2020.06.18
 위기대처능력의 의미
개학소식이 들려오긴 하지만 아직도 많은 학생들이 집에서 인터넷으로 수업을 받고 있는 실정에서 어느날 정전사태가 발생, 다양한 모습들을 보게 되였다.   2020.05.18
 지나친 간섭 자제해야
‘과유불급’이란 말이 있다. 무슨 일이나 도가 지나치면 오히려 모자람만 못하다는 말이 되겠다.

집 창가에 놓고 키우는 다육 식물, 사올 때...
  2020.05.06
 못난 자녀? 먼저 자기 뺨을 치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재택학습, 재택근무가 이어지면서 가족이 집에서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아졌다. 가족 성원간에 소통과 교류의 기회가 잦아 서로를 더 잘 알...  2020.04.21
 가정교육 역할 한결 더 부각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중소학교의 개학이 연기되고 겨울방학에 이어 또 ‘방학’에 들어간 요즘 학생들의 자률성이 특별히 강조되면서 가정교육도 시험대에 올...  2020.03.08
  
12345678910>>>Pages 100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