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방학, 따뜻한 가정 선물
기사 입력 2019-07-19 09:46:22  

중소학생들이 곧 여름방학에 들어간다.

한학기의 학습생활에 지친 데다가 한여름 무더위까지 덮쳐 심신이 고달픈 아이들이지만 방학에 대비하는 학부모들의 마음에는 아이의 고충 따위는 보이지 않는다. 벌써부터 일정표가 쫙 짜여졌고 학원가는 밀물처럼 밀려드는 학생들을 미처 다 용납할 수 없어 즐거운 비명이다.

방학에는 아이들 생활의 공간중심이 학교에서 가정에로 옮겨진다. 긴장되고 봉페적이며 여러가지 제한이 따르는 학교생활에서 한결 홀가분하고 개방되며 자유로운 가정생활로 접어드는데 ‘따스한 가정’을 마련해주는 것이 가장 리상적인 방학선물이 아닐가 생각된다. 한 사람의 성장에서 가정교육이 차지하는 비중이 더 크고 가정교육의 중요성도 갈수록 부각되는 현실을 감안하면 학부모들이 이 면에  생각을 깊이할 필요가 있다.

“학습반 제대로 갔지?”, “강의 잘 들었어?” 이러한 질문은 방학이 학교생활의 연장선이라는 불만을 얹어주고 대화의 문을 닫아버리게 만든다. 2018년 전국 가정교육 상황 조사에 의하면 소학생이나 중학생 모두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일은 ‘따스한 가정’이라고 답했다. 아름다운 가정생활에 대해 아이들이 그토록 갈망하는 것이다.

따스하고 아름다운 방학간의 가정생활은 풍부하고 다채로운 가정활동을 통해 실현할 수 있다. 부모와 아이가 함께 가정활동을 하면서 아이의 인격과 선택을 충분히 존중해주고 건전한 인격을 키워주며 시야를 넓혀주고 가족간의 정감을 증진하는 것이다. 은연중에 아이의 심리가 안정되고 긍정적인 사유를 하며 반듯한 인격에 적극적인 향상심을 키우게 될 것이다.

방학간 ‘따스한 가정’ 만들기에는 가족독서, 가족려행, 가정유희 등 함께 어울려 즐기는 활동이 제격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하고 있다. 방학인 것 만큼 충분한 휴식이 전제로 되여야지 개학처럼 꽉 차인 학습스케줄을 소화하느라 숨 고를 틈이 없게 하는 것은 명지하지 못한 처사이다. 개구리 멈춤은 더 멀리 뛰기 위한 것이 아니던가?

금방 긴 턴넬 속을 빠져나왔는데 또다시 숨막히는 턴넬 속으로 밀어넣지 말고 방학은 일단 멈추고 쉬면서 숨을 고르게 하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지 않을가 생각된다.

가족이 함께 대화를 통해 마음을 나누고 여러가지 활동적인 것들을 함께 하면서 가족의 정을 돈독히 하고 마음의 휴식을 취하면서 힐링하는 방학의 ‘따스한 가정’, 이번 방학에는 마음 먹고 이 귀중한 선물을 내 아이에게 해보지 않겠는가?


김일복
연변일보 2019-07-11


베스트 부모인가, 학부모인가?
최근 전파를 탄 공익광고이다. “부모는 멀리 보라 하고, 학부모는 앞만 보라 한다. 부모는 함께 가라 하고 학부모는 앞서가라 한다. 부모는 꿈을 꾸라 하고 학부모는 꿈꿀 시간을 주지 않는다. 당신은 부모인가? 학부모인가? 부모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길 참된 교육의 시작이다” 너무나도 맞는 말이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기에 이런 광고까지 등장하지 않았나 싶다. 요즘 대학입시생을 가진 ‘학부모’가 ‘부모’가 되기란 참으로 어렵다. 어떤 부모가 대학입시를 앞두고 있는...더보기2019.03.14

 보석은 어디서든 빛난다
어느새 또 입학시즌이다. 이른바 ‘좋은 학교’, ‘좋은 학급’을 원하며 지인을 찾아 헤매는 학부모들의 모습이 주변에서 여전히 보인다. 교육부문...  2019.08.10
 뭐든 열심히 하면 길은 열린다
요즘 대학입학통지서들이 속속 날아들고 있다. 원하는 대학에 척 붙어서 세상을 다 가진 기분인가 하면 선택된 학과가 마음에 안 들어 속을 끓이는 어두운 표정들...  2019.08.10
 방학, 따뜻한 가정 선물
중소학생들이 곧 여름방학에 들어간다. 한학기의 학습생활에 지친 데다가 한여름 무더위까지 덮쳐 심신이 고달픈 아이들이지만 방학에 대비하...  2019.07.19
 달라지는 입시 풍경
올해에도 대학입시 취재에 나섰다. 공식 취재일정을 소화하면서 틈틈이 가족응원단 속을 배회하며 그들이 주고받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시험장 주변 분위기를 ...  2019.06.20
 '좋은' 부모
친구 부부가 얼마 전 아이의 교육과 의료 등 각종 복지혜택을 리유로 카나다로 이민을 떠났다. 아이에게 최상의 성장환경을 마련해주는 ‘좋은’ 부모가 되고 싶...  2019.03.29
 부모인가, 학부모인가?
최근 전파를 탄 공익광고이다. “부모는 멀리 보라 하고, 학부모는 앞만 보라 한다. 부모는 함께 가라 하고 학부모는 앞서가라 한다. 부모는 꿈을 꾸라 하고 학...  2019.03.14
 아이들의 조잘거리는 소리 듣고 싶다
사슴은 비록 약한 짐승이지만 다른 동물보다 특이한 점 하나 있다. 자기의 새끼를 류달리 아끼고 사랑한다는 것이다. 짐승 모두가 자기가 낳은 새끼에 대해 끔찍...  2019.03.14
 ‘창의적 교육으로 아이들에게 날개를’
청도시 폭풍로보트 체험관 운영자 리영화씨

창의적인 로보트교육 아이템으로 아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 제고에 힘을 쏟고 있는 리영화(40세)씨...
  2018.10.01
 위인전이라고 다 같을가?
어린이잡지를 인터넷으로 1년치를 주문했다가 랑패를 본 적 있다. ‘맛보기’로 보여준 내용만 보고 소학교 저급학년을 상대한 레벨인 줄 알았는데 웬걸, 배달된 ...  2018.09.07
 무분별한 과외는 금물이다
중소학생 방학이 시작되기 무섭게 각종 과외 양성반 광고가 홍수처럼 쏟아지고 있다. 거리에도 각종 매체에도 위챗에도 과외 홍보 일색이다. 그중에서 자녀와 조...  2018.07.11
  
12345678910>>>Pages 9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