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방학, 따뜻한 가정 선물
기사 입력 2019-07-19 09:46:22  

중소학생들이 곧 여름방학에 들어간다.

한학기의 학습생활에 지친 데다가 한여름 무더위까지 덮쳐 심신이 고달픈 아이들이지만 방학에 대비하는 학부모들의 마음에는 아이의 고충 따위는 보이지 않는다. 벌써부터 일정표가 쫙 짜여졌고 학원가는 밀물처럼 밀려드는 학생들을 미처 다 용납할 수 없어 즐거운 비명이다.

방학에는 아이들 생활의 공간중심이 학교에서 가정에로 옮겨진다. 긴장되고 봉페적이며 여러가지 제한이 따르는 학교생활에서 한결 홀가분하고 개방되며 자유로운 가정생활로 접어드는데 ‘따스한 가정’을 마련해주는 것이 가장 리상적인 방학선물이 아닐가 생각된다. 한 사람의 성장에서 가정교육이 차지하는 비중이 더 크고 가정교육의 중요성도 갈수록 부각되는 현실을 감안하면 학부모들이 이 면에  생각을 깊이할 필요가 있다.

“학습반 제대로 갔지?”, “강의 잘 들었어?” 이러한 질문은 방학이 학교생활의 연장선이라는 불만을 얹어주고 대화의 문을 닫아버리게 만든다. 2018년 전국 가정교육 상황 조사에 의하면 소학생이나 중학생 모두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일은 ‘따스한 가정’이라고 답했다. 아름다운 가정생활에 대해 아이들이 그토록 갈망하는 것이다.

따스하고 아름다운 방학간의 가정생활은 풍부하고 다채로운 가정활동을 통해 실현할 수 있다. 부모와 아이가 함께 가정활동을 하면서 아이의 인격과 선택을 충분히 존중해주고 건전한 인격을 키워주며 시야를 넓혀주고 가족간의 정감을 증진하는 것이다. 은연중에 아이의 심리가 안정되고 긍정적인 사유를 하며 반듯한 인격에 적극적인 향상심을 키우게 될 것이다.

방학간 ‘따스한 가정’ 만들기에는 가족독서, 가족려행, 가정유희 등 함께 어울려 즐기는 활동이 제격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하고 있다. 방학인 것 만큼 충분한 휴식이 전제로 되여야지 개학처럼 꽉 차인 학습스케줄을 소화하느라 숨 고를 틈이 없게 하는 것은 명지하지 못한 처사이다. 개구리 멈춤은 더 멀리 뛰기 위한 것이 아니던가?

금방 긴 턴넬 속을 빠져나왔는데 또다시 숨막히는 턴넬 속으로 밀어넣지 말고 방학은 일단 멈추고 쉬면서 숨을 고르게 하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지 않을가 생각된다.

가족이 함께 대화를 통해 마음을 나누고 여러가지 활동적인 것들을 함께 하면서 가족의 정을 돈독히 하고 마음의 휴식을 취하면서 힐링하는 방학의 ‘따스한 가정’, 이번 방학에는 마음 먹고 이 귀중한 선물을 내 아이에게 해보지 않겠는가?


김일복
연변일보 2019-07-11


베스트 못난 자녀? 먼저 자기 뺨을 치라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재택학습, 재택근무가 이어지면서 가족이 집에서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아졌다. 가족 성원간에 소통과 교류의 기회가 잦아 서로를 더 잘 알아가고 정이 한결 깊어지는 경우가 있는 반면에  오래 함께 있음으로 하여 마찰이 생기거나 지어 갈등의 곬이 깊어지는 가정도 적지 않다. 특히 성장기 자녀를 둔 가정에서는 부모자식간의 끝없는‘전쟁’으로 살얼음판을 걷는 듯한 경우가 많다.  대화 불통에서 비롯된 결과라 사료된다. 아...더보기2020.04.21

 위기대처능력의 의미
개학소식이 들려오긴 하지만 아직도 많은 학생들이 집에서 인터넷으로 수업을 받고 있는 실정에서 어느날 정전사태가 발생, 다양한 모습들을 보게 되였다.   2020.05.18
 지나친 간섭 자제해야
‘과유불급’이란 말이 있다. 무슨 일이나 도가 지나치면 오히려 모자람만 못하다는 말이 되겠다.

집 창가에 놓고 키우는 다육 식물, 사올 때...
  2020.05.06
 못난 자녀? 먼저 자기 뺨을 치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재택학습, 재택근무가 이어지면서 가족이 집에서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아졌다. 가족 성원간에 소통과 교류의 기회가 잦아 서로를 더 잘 알...  2020.04.21
 가정교육 역할 한결 더 부각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중소학교의 개학이 연기되고 겨울방학에 이어 또 ‘방학’에 들어간 요즘 학생들의 자률성이 특별히 강조되면서 가정교육도 시험대에 올...  2020.03.08
 인터넷수업, 자주학습의 일환
“부모가 출근한 후 아이가 집에서 인터넷수업을 제대로 받을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인터넷수업의 여하가 개학 후의 학습성적에 영향을 ...
  2020.02.28
 달라지는 자녀교양 풍속도
매주 일요일 오후면 연길시 원 4백화청사 4층에는 숱한 학부모들이 모여 자녀교양 관련 특강을 열심히 경청한다. 100여개 좌석이 마련된 특강장소가 순식간에 열...  2020.01.10
 우리 교육, 새 시각과 방법론으로 접근해야
유치원부터 대학교에 이르기까지 동북3성의 우리 민족 교육인들이 엄한을 무릅쓰고 한자리에 모여 우리 교육의 현황을 재조명하고 미래의 전망에 대해 생각을 교류...  2019.12.13
 좋은 교원이 좋은 학교를 만든다
현재 연길시동산소학교에서 교장조리로 파견근무중인 절강성 녕파시 은주구금가조소학교 총무주임 진경위의 특강을 22일, 연변대학 사범분원부속소학교에서 우연치 않...  2019.10.30
 사람마다 도시의 풍경
국경절련휴를 좌우해서 딸애와 함께 오매불망 그리던 유럽려행을 다녀왔다. 영어대화가 자유로운 딸애 덕분에 관광단체에 신청하지 않고 모든 일정을 우리 마음대...  2019.10.30
 보석은 어디서든 빛난다
어느새 또 입학시즌이다. 이른바 ‘좋은 학교’, ‘좋은 학급’을 원하며 지인을 찾아 헤매는 학부모들의 모습이 주변에서 여전히 보인다. 교육부문...  2019.08.10
  
12345678910>>>Pages 99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